외교부 `강경화, 6·25 강대국 대리전 동의안해…전쟁불가는 동의”

닫기




강경화 국감서 “한강 작가 기고문 역사인식 문제”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외교부는 12일 강경화 장관이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즈(NYT) 기고문과 관련 "역사인식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데 대해 "6·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한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밤 해명자료를 내고 "(해당 발언은 6·25가) 북한의 남침에 의해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서 제2의 전쟁이 벌어져서는 안된다는 작가의 주장에는 십분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청와대가 페이스북에 소설가 한강 씨의 '한국전쟁은 이웃 강대국들에 의해 한반도에서 벌어진 대리전쟁'이라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 "저와 협의했다...






오늘의 화제 더보기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뉴스오    |     개인정보관리책임자:박선국    |     컨텐츠관리책임자:박선국    |     이메일:un4u24@gmail.com     |    전화:031-516-2355
  • 모바일버전